아버지로부터 고전을 읽어야 한다는 소리를 귀딱지 지게 들어 왔었다. 고전은 검증된 문학으로 시대가 지나도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고 어쩌구 저쩌구… 난 그게 틀에 박힌 생각이라며 마음 한편에 거부감을 갖고 있었지만 고전 한 편을 읽어본 이후로 고전은 내 독서목록의 최 우선순위로 올라갔다. 항상 미루고 미루다 민음사의 문학전집의 넘버 원 변신 이야기 1권을 빌려 왔다.

만화책이나 만화영화로, 선생님의 이야기를 통해 일 부분들만 알고 있던 그리스 로마 신화의 원조가 이 책이었던가. 읽는 내내 작가의 단순하고 직설적이면서도 빨아들이는 마력적인 필력에 숨을 죽일 수 밖에 없었다. 신화속 천지 창조에서부터 신과 인간의, 인간과 신의 얼키고 설킨 이야기들을 정신없이 읽다 보면 나도 모르게 미소 짓다가도 슬픔에 눈시울을 붉히거나 안타까움에 무릎을 치고 있다.

또한 이곳 저곳에 퍼져 있던 지식의 파편들이 한 곳에 모아지면서 아 이렇게 해서 헤르메스가 태어났구나, 메두사는 이렇게 뱀의 머리를 갖게 됬구나를 알게 되는 것은 큰 즐거움이었다. 이 기억이 언제까지 갈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인간의 필멸성과 신의 불멸성 사이에서 나타나는 비극과, 신들 스스로 자신들이 세운 규칙에 의해 화를 당하는 어리석음 속에 나타나는 인간성, 그리고 인간과 같은 모정 부정 애정 질투심 격노를 가지는 신들의 모습 또한 즐거움이었다. 한편으로는 인간을 자신들의 기분에 따라서 학살하고 조종하고 우롱하는 모습은 화를 일으키게 했지만 마음 한구석에서 우리 인간이 다른 동물들에게 행하고 있는 것도 피차일반이지 않은가 하는 생각에 바로 부끄러워 지기도 했다.

태양의 신 아폴로의 태양수레를 끌려다 파멸에 다다른 파에톤은 혹시 나도 후에 같은 실수를 저지르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하게끔 만들었고 그리스 로마 신화가 제시하는 여러 동식물들의 존재설은 독창적이고도 흥미롭고 재미 있었다.

이렇게 재밋는 책이기도 했지만 시도때도 없이 등장하는 복잡한 이름의 새로운 인물들 때문에 읽는 내내 머리가 아플 지경이었다. 특히 신들 사이의 복잡한 친척관계와 신과 인간 사이의 복잡한 신인관계는 그냥 그것에 대해 명쾌하게 아는 것에 대해서 포기하게끔 만들었다. 또한 한 인물의 여러 다른 이름들은 스토리의 복잡도를 2^n 승으로 가중 시키는 듯한 환상을 보였다.

낯설고도 낯익은 오비디우스의 변신이야기를 들으면서 그리스 로마 신화세계 속을 실감나게 체험하다 온 기분이다. 아직 2번째 권이 남았는데 솔직히 손 대기가 겁난다. 1권을 읽는데 꼬박 7시간이 넘게 걸렸고 다시 또 그 복잡한 엉킨 관계 속으로 들어가면 다시 머리가 아파질까봐서 이다. 그래도 이제는 좀 더 적응 했겠지 생각하고 들어 볼련다. 신과 인간, 그리고 그 사이에서 펼쳐질 희노애락의 레일을 달리는 기차위로 몸을 실어 보련다.


변신 이야기 1
국내도서
저자 : 오비디우스(Publius Ovidius Naso) / 이윤기(Lee EyunKee)역
출판 : 민음사 1998.08.05
상세보기





시간을 벌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 때.
열정에 불타 이것 저것 할 일들을 생각해 보면 이 많은 것들을 다 하기엔 시간이 모자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럴 때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가장 쓸모 없어 보이는 수면 시간을 줄이려고 한다. 나도 그랬다. 고등학교 때 한 번, 유학 시절에 한 번. 그 때부터 내 잠을 줄이기 위한 노력, 아니 시간을 벌기 위한 노력은 지금까지도 계속 되고 있다.

그럴 때마다 내가 다시 집어드는 책이 이 책이다. 특히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나태해져갈 때, 그리고 개선해야겠다는 Feel이 충만할 때 집어드는 책이다. 고등학교 때 경시대회를 도전하면서 이 책의 수면법을 시도했다가 8일인가 9일째에서 실패했고, 유학생 시절에는 이 책을 읽고 3시간은 무리라고 판단, 5시간을 목표로 잡아 성공했다. 거의 5~6개월간 이 수면을 이어나가며 공부를 했고 덕분에 유용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그리고 오늘 내 돌아온 게으름을 뽕빨내고자 다시 이 책을 집어들었다.

이 책의 좋은 점은 3시간 수면이 왜 가능한 것인지 과학적으로 설명하려고 노력한다. 그리고 어떻게 가능할지 구체적인 방법론을 제시해준다. 가능성을 알면 더 성공하기 쉽다. 그래서 그런 과학적 사실들을 아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시대가 많이 지난 책으로 과거의 사실이 현재의 사실이 아닐 수 있다는 것을 주의해야할지 모른다. 요즘엔 수면법에 관한 책이 안나오는 것이 아쉽다.

다음은 수면에 대한 책의 내용을 짧게 요약한 것이다.
"식습관을 무분별하게 하고 운동도 하지 않으면 몸이 에너지 과잉 상태에 빠지면서 잠이 많아지고 신체 노화도 가속화된다. 머리도 항시 몽롱하고 멍해진다. 긴장이 풀려있기 때문에 머리회전과 신체 움직임도 둔해진다.
하지만 현미, 야채 위주의 건강한 식습관과 적절한 피로감을 주는 운동, 그리고 삶에 대한 적절한 긴장감과 강한 의지는, 깊은 수면을 도와주어 단시간에도 두뇌와 몸에 충분한 휴식을 주어 나머지 시간을 활기차게 보내는 데 큰 보탬이 된다."

수면을 컨트롤 하는 것을 난 명백한 의지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생각해도 환경이 문제라는 생각이 든다면, 그 환경을 개선하는 것도 본인의 의지의 문제이다. 만약 본인이 수면 시간 단축을 원한다면 수면 시간을 정하고 무슨 일이 있던 강한 의지로 그 시간을 지키라고 말하고 싶다.

구체적인 방법론이 궁금하다면? 클릭


기적의 수면법
국내도서
저자 : 서림문화사 편집부
출판 : 서림문화사 1990.02.01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