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득할 수 없는 현상을 발견하면 그 원인이 궁금하다. 하지만 만약 그 원인을 알 수 없다면 어떨까. 1. 이내 그냥 억지로 납득해 버리거나, 2. 상상력을 최대한 발휘하며 무대의 뒤를 상상할 것이다. 더 적극적인 사람은 그 것을 직접 케내어 증명할 것이다. 어쨋거나, 납득할 수 없는 현상이 불투명성을 만나면 각종 음모론이 나타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만약 누군가가 그 것에 대해 해명하지 않고 다양한 기술과 책략으로 덮으려고 한다면, 그런 음모론은 물 만난 물감처럼 더 빠르고 진하게 퍼져나간다.

   우리는 자유를 열망하고 권력은 그 바탕이다. 사람이 권력에 대한 욕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 공감할 것이다. 권력에는 내적/외적 2종류가 있는데, 내적 권력은 자신을 자유 자재로 컨트롤 할 수 있는 힘이고, 외적 권력은 외적 요인을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이다. 이 책은 하나의 음모론이다. 납득할 수 없는 역사적 사건과 현재의 현실에 대한 음모론이다. 누구를 음모할까. 바로 외적 권력을 극단으로까지 추구하는 사람들이다. 쑹홍빙은 이 시대 최대의 부자라고 불리는 빌게이츠, 워렌 버핏보다 몇 백 배의 재산을 보유하고도 일반인에겐 생소한 이름의 사람들이 존재한다고 말한다. 1차 세계 대전, 2차 세계 대전, 미국의 남북 전쟁의 배후에는 그들의 이익이 깊게 관여되어 있다. 심지어 암살된 미국의 대통령들의 배후도 그들이었다. 그들이 꼭두각시 역할을 하지 않고 자신들의 이익을 대변하지 않아서 암살했다는 것이다

   돈의 역사를 알면 세계의 흐름을 읽을 수 있다고 한다. 공감한다. 돈의 역사는 권력의 역사이고, 외적이든 내적이든 권력을 가진 자들이 세상의 흐름을 주도한다. 외적 권력은 강제하고 내적 권력은 자율적으로 따르게 되는 차이랄까, 어쨌든 그들을 중심으로 세계가 흐른다.

   하지만 외적 권력은 외적 요인을 힘으로 강제해야 유지될 수 있다. 그래서 때로는 피도 눈물도 없이 잔인해져야 한다. 그리고 그들은 정말 잔인했다. 전쟁을 일으키고, 죄없는 국민을 위한 대통령들을 암살하고, 수많은 국민들이 피땀흘려 저축한 돈을 단숨에 약탈해 가고, 그러고도 더 큰 돈과 권력을 가져다 줄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그들의 이름조차 모르고 있다는 것이 얼마나 아이러니일까.

   외적 권력엔 치명적인 약점이 있다. 그것을 유지하기 위한 쳇바퀴를 굴리다 보면 눈덩이 처럼 커져 언제부턴가 더이상 컨트롤할 수가 없다. 하지만 그들을 보면 무서울 정도로 잘 굴려 왔다. 후손에 후손에 이르기까지 말이다. 그리고 그들은 이제 누구도 터치할 수 없는 절대 권력에까지 도달하려고 한다. 그들은 그것을 노리고 있다. 그리고 그럴 힘이 있다. 이는 정말 무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음모론은 음모론일 뿐이다. 하지만 분명 그 안엔 우리가 보지 못한 통찰과 식견이 담겨 있다. 난 이 책의 내용을 거의 기정 사실이라고 본다. 대통령 암살, FTA, IMF, 기라성처럼 많아진 각종 보험과 관련 회사들, 요즘 특히 많이 보이는 금융업계에 대한 경고와 위기를 알리려는 책들, 50%를 육박하는 미국/영국등의 국가의 채무 등이 이 책의 음모를 탄탄히 뒷받침해 준다.

   물론 내가 현실을 올바로 보고 있다고 확신할 순 없지만, 그래도 지금 현상을 이렇게 잘 설명해주는 이론을 보지 못했다. 현상에 대한 대비는 분명히 필요하다. 이 책은 최악을 말하고 있지만, 최악을 대비해서 손해 볼 것은 없으니까 말이다.

   경제의 경자도 모르는 내가 이렇게 몰입감있고 쉽게 경제에 대한 음모론을 읽었다는 것이 놀랍다. 왠만한 소설보다 재미있게 읽었으니 말이다.


화폐전쟁
국내도서
저자 : 쑹훙빙 / 차혜정역
출판 : 랜덤하우스 2008.07.21
상세보기


'Reviews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후감] 1일 1식  (0) 2013.06.03
[독후감] 화폐 전쟁 1 by 쑹홍빙  (0) 2013.01.19
[독후감] 위대한 게임의 탄생  (0) 2013.01.19
[독후감] 나쁜 사마리아인들 by 장하준  (0) 2012.12.29

사실 사람이 그토록 원하는 것들은 참 부질없다.

누군가 그토록 원했을 돈도
아름다움도
지식도
슬픔도
고통도
괴로움도
다 흙으로 허공으로 주름으로 흩어져버린다.

모두가 욕심을 조금씩 버리고 

꿈을 조금씩 나누고
행복에 대해 조금만 생각한다면

슬픔도 고통도 괴로움도
결국엔 풀어지는 것을 이해한다면 


더 풍성하고
꿈처럼 아름답고
행복한 세상이 되지 않을까?

쉬운 건 아니지만 ㅋㅋㅋ



노자가 말하는 그런, 모두가 욕심없이 사는 세상. 

아니, 욕심이 없어도 살 수 있는 세상.
돈과 내 성취 뒤로 자신이 가려지지 않는 세상.
내가 나로서 제한 없이 자유롭게 표현될 수 있는 세상. 

 
그런 세상은 올 수 있을까?

이미 돈 중심, 성공 중심으로 돌아가는,
돈이 무엇인지 성공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고 그것을 쫓는,
돈이 되지 않는 것은 사람물건을 불문하고 버려지는,
돈이 없으면 시작하기도 힘든,

스스로가 만든 돈에게 다시 사고 팔리는,
친구들이 자신의 성공을 위한 "대인관계"로 전락하는,
여느 아버지가 돈 버는 기계로 전락하는
이 세상에 말이다.


돈의 노예가 아닌 인간이 인간으로써 사는 세상.
성공의 노예가 아닌 인간이 인간으로써 사는 세상.
대인관계의 노예가 아닌 인간이 인간으로써 사는 세상.


그런 것에 욕심 없이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고 좋아하는 것을 만들고
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할 수 있는 세상.


옥상의 시멘트의 갈라진 틈 사이로 피어난 민들레처럼
욕심 없이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고 좋아하는 것을 만들고
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할 수 있는 세상.


환한 햇살을 내주는 해처럼 
은은한 빛을 전해주는 별처럼


욕심 없이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고 좋아하는 것을 만들고
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할 수 있는 세상.


욕심을 버리면 어쩌면 행복은 바로 내 곁에 있는지 모른다.



하지만 역시 이 자본주의가 지배하는 세상에서 욕심을 버린다는 건

섣불리 시도하긴 어려운 일인 것 같다.

'Essay > Rando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은 그림이다  (0) 2011.09.03
이런 세상  (0) 2011.08.08
현대사회 속 비판에 관한 고찰  (0) 2011.08.08
삶의 질과 게임, 그리고 문학적 게임에 대한 고찰  (0) 2011.08.08

   난 오늘 이 순간까지만 해도 재테크가 나와는 거리가 먼 투자나 주식과 관련된 경제/금융 용어인 줄 알았다. 하지만 재테크는 바로 내가 공부하고자 했던 바로 그것이었다. 바로 돈 관리이다. 재테크를 영어로 Financial Technology라고 한다는 것을 오늘에라도 안 것은 부끄럽지만 정말 다행인 것 같다. 모르는 것에 대한 막연한 거부감 때문에 멀리 했던 내 자신이 참 부끄럽다.

   재테크는 재정관리(Financial Management) 기술이다. 풀자면 돈을 관리하는 기술이다. 과거에는 치밀한 돈 관리가 필요한 기업들이 그들의 자본 조달과, 수입 및 투자금의 효율적 운용을 위해 필요한 지식과 기술을 지칭했지만, 경제의 중요성이 대두된 가운데 개인들에게도 화두가 된 키워드이다. 개인들은 이 재테크를 이용하여 자신의 수입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거나 운용할 수 있으며, 그렇게 관리되는 돈은 그들의 삶을 더 풍요롭게 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재테크는 돈을 관리하는 지식과 기술이다. 돈처럼 평생 함께 할 것들에 대한 관심은 가능한 빨리 가져서 그것이 효율적으로 운용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도록 하는 것이 좋다.

참조
  네이버 백과사전- http://100.naver.com/100.nhn?docid=742507

'Essay > Economics' 카테고리의 다른 글

4개의 통장을 활용한 돈 관리법  (0) 2011.08.01
재테크란?  (0) 2011.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