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블로그들을 구독하시는 분들 중 Google의 유익한 서비스 중 하나인 Google Reader를 사용하시던 분들 많으시죠? 안타깝게도 Google이 Reader의 서비스 중단을 선언하면서 많은 분들이 대체할 만한 사이트를 찾고 계시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우연히 Feedly라는 사이트를 알게 되었는데요, Google Reader보다 깔끔하고 편리하여 많은 분들이 Feedly로 이사하셨어요.^^



   때맞추어 Feedly에서도 Google Reader 사용자 분들을 흡수하기 위해서 버튼만 몇 번 누르면 Google Reader에서 구독하던 모든 블로그들을 폴더나 설정까지 그대로 Feedly로 옮길 수 있는 서비스를 준비하였습니다.

   약간 늦은 감이 있지만 아직 대체할 만한 블로그 구독 사이트를 찾지 못하신 분들은 꼭 확인해 보세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등 iOS나 Android 기기를 사용하시는 분들은 편리한 Feedly 앱도 있으니 검색해 보시길 바랍니다.^^


<다음은 Feedly를 사용하는 9가지 방법입니다.>


Feedly 링크


자료란?
자료3
(資料)
[명사]
1. 연구나 조사 따위의 바탕이 되는 재료.
2. 만들거나 이루는 데 바탕이 되는 물자나 재료.
3. 깨달아 알아낸 결과 얻어진 재료.
[유의어] 바탕1, 원료2, 재료1.

자료는 쉽게 말해 재료이다. 재료는 우리가 뭔가를 만들거나 짓거나 할 때 보조로 사용되는 것이다. 비행기를 접으려면 종이와, 어떤 비행기냐에 따라 풀과 가위가 필요하다. 여기서 종이와 풀과 가위, 그리고 비행기를 만드는 방법이 재료이자 자료이다. 종이 자체는 아무 짝에 쓸모가 없지만 사람이 인공적으로 변화를 가하여 유용하게 비행기로 만들 때 그 종이는 쓸모가 있어진다. 이렇게 어떠한 목적에 쓸모가 있어질 가능성이 있는 불특정의 것들을 재료, 즉 자료라고 한다.

자료 접하기
자료를 접하는 경로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필자는 2가지 기준으로 2번 이원화시켰다. 하나는 수동적으로 접한 자료/ 자발적으로 찾은 자료이고 다른 하나는 단발성적으로 얻은 자료/깊은 개념의 자료이다. 수동적으로 접한 자료는 뜻하지 않은 상태에서 쓸모 있을 것 같거나 쓸모가 있는 자료를 접하는 것이다. 자발적으로 찾은 자료는 내가 현재 필요에 의해서 자료를 자발적으로 찾는 것이다. 단발성으로 접하는 자료는 보통 수동적으로 접한 자료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짧게 짧게 얻은 자료들을 말한다. 깊은 개념의 자료도 대조적으로 자발적으로 찾는 자료에서 많이 생기는데 필요한 자료를 찾거나 이해하는 다소 오랜 과정 속에서 얻는 이해하고자 하는 목적개념을 위한 무수한 자료들이다.

정보화란?
정보화란 종이를 접어 비행기로 만들어 아이들이 가지고 놀 수 있는 유용한 것으로 만드는 것처럼 그렇게 얻은 자료, 혹은 재료들을 바로 사용/참조할 수 있는 유용한 형태의 것(=정보)으로 변형시키는 것이다.

정보화의 중요성
정보화가 중요한 이유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정보화 과정 속에서 그 자료에 대한 이해와 암기가 자연스럽게 되어진다는 것이다. 종이를 비행기 모양으로 접으면서(정보화) 우리는 인지하지 못한 채 많은 생각을 한다. 가상으로 여러 번 종이를 가로 세로로 접어 보기도 하고 순서를 처음부터 중간, 중간부터 끝까지 여러 번 되짚어보기도 한다. 반듯이 접으려 하면서 접힌 귀퉁이와 접히지 않은 귀퉁이의 비율도 재 보고 적합한지 끊임없이 계산하기도 한다. 그러한 과정을 통해 비행기가 탄생하면, 즉 정보가 탄생하면 우리는 이미 그 자료를 더 이해하고 더 잘 암기하고 있게 된다. 접는 순서라던가 적절한 가로 접기의 비율 등을 말이다.

또 다른 이유는 그렇게 정돈된 자료를 필요할 때 바로 꺼내어 참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인간의 두뇌는 무한하다고 하지만 특별한 수련이나 지속적 단련이 없는 두뇌는 모든걸 이해하거나 암기하지는 못한다. 우리는 언제 어디서 어떤 정보가 필요하게 될지 모른다. 정보화를 잘 해 놓고, 그리고 그렇게 정보화된 자료들에 효율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길을 잘 닦아 놓으면 그런 수련이나 단련을 오랜 시간에 걸쳐 할 필요가 없다. 물론 그것도 하면 더 없이 좋겠지만 말이다. 정보 하나의 차이 때문에 사회적 성공과 실패나 사업의 패망이 갈리는 시대가 요즘 "정보화 시대"이다. 따라서 정보화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필수적인 행위인 것이다.

정보화하기
수동적으로 접한 자료 정보화하기
수동적으로 접한 자료들은 쉽게 말해서 우연히 마주친 자료이다. 언뜻 보기에 유용할 것 같은, 혹은 지금 당장은 아니어도 내가 꾸준히 모으고 있는 자료들을 접한 상황에는 어떻게 정보화를 해야 할까? 이러한 상황을 예로 들어보자.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뇌 라는 소설을 읽던 중 흥미로운 인간의 심리학에 관한 자료가 나왔다. 그 순간에만 보고 이해하고 감탄하고 넘길 수도 있지만 그렇게 하면 하루도 되지 않아 난 분명 잊어 먹을 것이다. 게임 기획자가 꿈인 나에게 분명 유용할 수 있는 자료이다. 또 다른 예를 들어보자. 난 패션에 어느 정도 관심이 있다. 네이버에서 뉴스기사를 보던 중 흥미로운 코디 방식과 이번 시즌 트렌드에 대해 적어 놓은 기사를 보았다. 유용할 듯 보인다. 그냥 흥미로 읽고 넘길까? 그러면 난 그것들을 기억할 수 있을까? 그렇게 유용한 정보로 재 탄생 될 수 있을 것 같은 자료를 그냥 이렇게 흘려 버릴까? 그 순간에 시간을 좀 더 투자해서 유용한 정보로 재 탄생시킬 것이냐 아니냐. 이렇게 물으면 당연히 정보화 하는 게 좋을 듯 보인다. 하지만 그렇다고 그 갑작스러운 자료의 마주침 때문에 하던 일을 멈추는 것은 더 큰 손실일 것 같기도 하다. 어떻게 하면 하던 일도 끊김 없이 계속 하고 자료도 얻을 수 있을까? 난 그것이 정보뭉치에 대한 접근성과 수정성에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그것은 당연히 정보들이 보관되어 있는 곳이 무엇이며 그것은 또한 어떠한 특징을 가지고 있느냐에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

난 현재로써는 그 장소가 블로그 만한 곳이 없다고 생각한다. 블로그는 한 손에 들어가는 작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접근할 수 있고 글도 쓸 수 있게 해준다. 트랙백, 태그를 통해서 방대하고 체계적인 정보의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손쉽게 그러한 정보를 다른 사람들과 공유함으로써 그 것을 더 풍성하게 할 수도 나눌 수도 있다. 이러한 내 나름대로 정립한 블로그를 활용한 정보화 기법은 추후에 포스팅을 할 생각이다.

어쨌든, 그러한 자료들은 현재의 흐름을 끊지 않기 위해서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정보화 매개체에 그 자료에 대해 다시 접근할 수 있도록 참조방법을 적어 놓도록 한다. 나는 예를 들어 "베르나르베르베르 뇌 - 142페이지 4째 줄부터 : 흥미로운 심리학. 정리하고 싶음" 라고 다이어리의 오늘 날짜 메모지에 적어 놓는다. 이걸로 수동적으로 접한 자료 정보화하기의 1단계는 끝이다. 책에 작게 메모해 놓는 것도 상관 없다. 그 다음 단계는 내가 여유가 있을 때 실행한다. 그 때는 내가 적어 놓은 참조주소로 찾아가 다시 한번 자료를 접해 본다. 다시 보았을 때도 정리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면 추가 내용을 충분히 보충해서 정리하면 된다. 단 이 때 정리해 놓을 장소는 아까 말했듯이 접근성과 수정성이 좋은 것을 활용한다. 정리한 후에는 블로그의 트랙백, 태그 등의 개념을 이용해 기존 정보들과 연결지어 놓으면 후에 내가 정보들을 참조하려 할 때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자발적으로 자료를 정보화하기
이 정보화는 내가 특정 정보가 필요할 때 하게 된다. 즉 정보화에 목표가 있는 경우다. 따라서 첫 번째로 이 목표를 잊어 버리지 않고 분명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1단계는 목표로 하는 것에 대해 전체적인 감과 개념을 잡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내가 무엇을 목표로 하는지에 대해 더 확실하고 분명히 알게 된다. 예를 들어서 1달 안에 미국으로 유학하는 방법이 알고 싶다면 미국이 대략 어떤 나라인지, 가는 방법에는 뭐가 있는지, 가서 얼마나 체류할 수 있는지, 가는데 필요한 문서가 무엇인지, 거부되는 경우는 어떤 경우인지 등등을 알아야 한다. 그래야 내가 진짜 목표로 하는 유학이 학생비자로 유학하는 것인지 워킹 비자로 유학하는 것인지 등등 내가 진짜로 원하던 게 무엇이었는지를 알게 된다. 이렇게 내가 진짜 목표로 하는 것에 대해 전체적인 흐름과 감이 잡힌다면 그 다음 단계로 넘어간다. 명확히 알게 된 구체적인 목표에 필요한 자료들을 수집하고 정리해 가는 것이다. 이제 본격적으로 원하는 정보를 찾기 위한 노력을 하는 단계이다. 원하는 정보를 찾을 때 까지 이는 계속 된다. 그 자료들에 대해 다시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전체 자료들에 대한 출처는 남겨 놓도록 한다. 출처를 남기는 것은 후에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빠뜨린 자료들에 대해 다시 접근할 수 있도록 해주는 귀한 흔적이 된다.

그렇게 자료를 정보화 시키고 나서 중요한 것은 바로 이것을 분류하는 것이다. 보통 하나의 정보는 여러 곳에서 쓰일 수 있게 마련이다. 분위기가 좋은 레스토랑에 대한 리뷰는 데이트코스를 정할 때에도, 맛있는 식당을 가고 싶을 때에도 좋은 정보가 된다. 따라서 정보를 하나의 카테고리 안에만 가두어 두는 것은 옳지 않다. 정보는 가능하면 여러 개의 가능한 모든 카테고리에 연결지어 주는 것이 좋다. 그래야 데이트코스를 찾을 때에도, 서울의 가 볼만 한 장소를 찾을 때에도, 식당을 찾고 싶을 때에도, 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이것이 태깅이다.

정보화 시킨 후 또 해야 할 것은 기존 정보와의 연결이다. 기존 정보와 연결을 해 놓으면 어떤 정보를 내가 검색 했을 때 그와 연관된 정보도 손쉽게 접근할 수 있다. 마인드맵에서 키워드와 키워드를 연결하는 선과 같은 역할이다. 기존 정보보다 더 중요한 정보를 얻을 수도 있게 해주는 것이 이 연결 선이다. 블로그에서는 트랙백으로 가능하다.

주의사항
정보화하는 시간을 아깝게 생각하지 말아라. 정성과 시간을 들이면 과정 속에서 뿐만 아니라 결과로써도 엄청난 시간 낭비를 줄일 수 있다. 한번 미국에 최대한 빨리 가는 방법을 깔끔하게 정보화해 놓으면 다음에 그 수많은 자료들을 다시 찾아 볼 필요가 없다. 심는 대로 거두는 것이다.

정보화의 대상이 정보화 하는데 걸릴 시간과 비용에 비해 가치가 있는지 잘 따져보도록 하라. 그리고 그 시간과 비용에 맞게 정보화를 하도록 한다.

정보를 계속 발전 시켜라. 한번 만들어 두고 방치하지 말아라. 필요할 때 접근해서 필요한 정보가 없으면 다시 자료를 찾아 기존 정보에 필요한 부분을 덧붙여라. 정보에는 유통기한이 있을 수 있다. 따라서 시간과 상황이 바뀜에 따라 업그레이드를 시키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