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이 좋다는 이야기를 듣고 기대했던 영화였다. 최근에 많이 감성적이어서 꼭 이 영화를 늦은 밤에 보고 들으면서 즐기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그리고 우연처럼 정말 늦은 밤에 보게 되었다. 하지만 이상하리만치 몰입하지 못했었다. 여럿이서 봐서 그런 것일 수도 있고, 그 날 나의 무드가 음악에 젖거나 스토리에 이입할 무드가 아니었을지도 모르지만 조금 아쉬웠다. 하지만 기대가 컸을 뿐 분명 좋은 영화였다. 이 감상문에는 스포일이 다소(?) 포함되어 있다.

내가 인상 깊게 본 장면들이 몇 개 있는데, 그 중 하나는 여주인공 그레타의 남자친구 데이브가 출장을 다녀온 후 선물해 준 곡을 듣다 말고 뜬금없는 기똥찬 싸다구를 날리는 그레타의 모습이다. 전혀 예상치도 못한 상황에 날아간 그 싸다구는 여자의 직감이 얼마나 무시무시한지 잘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남자친구가 선물해 준 사랑의 노래를 듣고 단 번에 다른 여자를 위한 것이라는 걸 알아채는 감각이란. 비단 여자의 직감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사랑에 빠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 대상의 작은 변화들, 가령 눈썹의 묘한 움직임이라던가 음정의 불안정 같은 것들을 쉽게 캐치해 낼 것이다.

또 다른 장면은 헤어진 후 그레타가 데이브에게 메세지콜로 노래를 불러주는 장면이다. 그토록 사랑했지만 한 순간에 바람이 나버린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어떤 심경이었을지 어렴풋이나마 난 상상해 볼 뿐인데, 그것만으로도 마음이 아팠다. 내가 만약 그레타였더라면 손쓸수가 없고 되돌릴 수 없는 현실에 허무해하며 한 동안 절망에 빠져 있을 것 같았는데, 그레타는 멋지게, 또 그녀답게 복수 아닌 복수를 했다. 아무래도 사랑했던 사람에게 욕을 퍼붓는 것도 관계를 완전히 단절시킴으로써 문제를 정리하는 방법 중 하나이지만 진정 사랑했던 사람에게 그러기는 정말 힘든건가 보다. 그레타의 노래는 원망과 허망함을 노래할 뿐 그들의 추억까지 더러운 것들로 만들어버리진 않았는데, 그런 모습이 더 나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그녀는 그렇게 바보같이 그놈을 사랑했던 것 같다. "Like a Fool"이라는 음악의 제목처럼 말이다.


Like A Fool ( Begin Again OST )

계속 안타까운 장면만 이야기 했는데 가슴 뭉클한 감동을 주는 장면도 많았다. 그 중에는 당연 자신의 음반회사에서 쫓겨나 그레타를 프로듀싱하는 댄과 그레타, 그리고 열정과 꿈을 쫓아 모인 멤버들의 환상적인 잼들이다. 거의 모든 잼들이 멋진 곡과 연출, 감동을 수반했지만 그 잼들 중 최고는 댄의 딸 바이올렛까지 합류했던 "Tell Me If You Wanna Go Home"이라는 곡의 잼이다. 아버지의 사랑을 받지 못하고 지내던 바이올렛의 묵은 상처가 이 곡을 통해 완전히 치유된다. 타인의 시선을 사로잡고 싶은 마음에 야하게 옷을 입고 몰래 일렉기타를 연주하던 바이올렛이 옷을 고쳐 입고, 일렉기타를 들고 잼에 왔다. 곡의 중반까지는 빼면서 자리를 지키지만 녹음 도중에 모든 밴드 멤버들이 중요한 곡의 핵심 부분을 그녀를 위해 비워두자 끝내 못이기는 척 연주를 시작하는데 정말 환상적인 싱글이었다. 그 절정에 이버지 댄이 갑자기 베이스를 들고 딸 앞에 마주서며 즉흥적으로 호흡을 맞추는데, 그 장면은 내 안에 있던 상처까지 녹아내리게 하는 것 같았다.


Tell Me If You Wanna Go Home(Begin Again OST)

이 외에도 언급하고 싶은 장면들이 많았다. 관계 회복을 원하는 데이브의 초대로 갔던 그의 콘서트 현장에서 끝내 인기에 대한 욕심을 버리지 못하는 그에게 실망하는 그레타, 댄이 깔아놓은 복선대로 끝내 명성을 버리지 못했던 데이브, 데이브와 그레타 둘 만의 음악이 대중 앞에서 대중화되어 불러졌을 때 퇴색되었던 특별함과 그것을 보고 슬퍼했던 그레타 같은 씁쓸했던 장면들과, 길거리의 소음과 떠드는 아이들마저 멋진 음악으로 재탄생하는 모습, 퍼블리셔의 어이 없는 요구 사항을 단방에 차고 나오는 그레타, 그렇게 고생해 만든 앨범을 단 돈 천원에 내놓는 쿨함을 보이는 댄과 그레타, 그리고 그게 또 성공으로 이어지는 장면들 모두 자연스럽고 감동이었다. 음악도 스토리도 메세지도 훌륭했다.


Lost Stars(Begin Again OST)

내가 느꼈던 이 영화의 메시지는 "타인의 시선을 극복하라"이다. 댄과 그레타는 메시지의 형상화이고, 바이올렛은 아니었다가 그렇게 변화한 사람이며, 데이브는 그렇지 못했던 사람이다. 데이브는 물론 성공적인 사람이었다. 하지만 그는 이제 평생 타인의 시선에 묶여 살게 될 것이다. 내가 좋아하는 것보다 다른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을 할 것이고, 내가 좋아하는, 되고 싶은 사람보다 타인이 좋아하는 모습의 사람이 될 것이고, 그게 데이브의 앞으로의 운명이다. 난 그걸 성공자라기 보단, 화려한 노예라고 하고 싶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다"라고 Carl R. Rogers가 말했듯, 우리는 자신의 이야기, 자신의 음악, 자신의 영화, 자신의 게임을 만들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진심이 아니고, 진심이 아닌건 예술이 아니다. 진정한 예술 속에서 사람들은 그저 그런 감동이 아닌 진정한 감동을 받는다. 마치 영화 첫 장면에 펍에서 그레타의 잔잔한 곡이 떠들어대는 관중들을 스치고 지나가 지하철로 뛰어들려 했던 한 천재 프로듀서의 마음을 돌려놓았던 것처럼. 예술인의 마음은 그걸로도 충만하다.


A Step That You Can't Take Back (Begin Again OST)

'Reviews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감상] 비긴 어게인( Begin Again ), 2014  (0) 2014.09.19
[영화감상] 플립 ( Flipped ), 2010  (4) 2012.07.25

   일생을 살아가면서, 어떤 사람은 평범한 사람을, 어떤 사람은 광택나는 사람을, 어떤 사람은 빛이 나는 사람을 만난다.그리고 삶에 있어 한 번쯤은 무지개처럼 빛나는 사람을 만난다. 브라이스가 만난, 체트 할아버지가 말한 이 무지개처럼 빛나는 사람이, 이사온 집 건너 집 소녀 줄리다. 



   무지개처럼 빛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무지개는 아름답다. 그리고 따듯하다. 그것은 빛을 비추는 그대로 받아 빛 그 자체가 된다. 그 것은 빛은 아니지만 빛을 받아들일 정도로 깨끗하고 순수하여서, 빛을 그대로 받음으로써 그 빛이 되어버린다. 하지만 거기서 그치지 않는다. 그 것은 그 빛의 숨겨진 아름다움을 드러낸다. 느끼게 한다. 우리 눈 앞에 비추어 낸다. 무지개처럼 빛나는 사람은 그런 사람이다. 따듯하고, 아름답고, 순수하고, 곧은 사람. 삶과 자연과 인간과 교감하는 사람. 그리고 우리가 간과하고 있는 그것들의 아름다움을 거침없이 비추어내는 사람. 하지만, 그런 사람을 발견하는 것은 어렵다. 바로 앞에 있어도 편견을 내려놓지 않으면 놓치기 쉽다. 브라이스가 줄리의 빛살을 느끼는 데 수 년이 걸렸듯이 말이다. 




   타인의 시선은 강력하다. 그것은 자신의 생각과 말과 행동을 부정하게 하는 힘을 지녔다. 브라이스도 그런 힘에 휘둘리는 나약한 소년이었다. 그는 그녀가 자신이 좋다고 쫓아다닐 때 같은 반 친구들이 그녀를 이상하게 보는 시선을 의식해 그녀에 대한 마음을 부정했다. 그녀와 가까이 하면 자신도 이상한 사람으로 쳐다볼 것이 두려웠기 때문이다. 이 것에 대한 표현은 무화과 나무 사건, 그리고 계란 버리기 사건에서 극에 달한다. 그녀가 위험 천만한 무화과 나무 꼭대기 위에서, 울고불고 브라이스에게 같이 올라와서 이 나무를 자르려는 사람들을 막아달라고 부탁했을 때, 브라이스는 자신의 마음이 그러길 원하고 또 옳다고 외치는 것을 느꼈음에도 불구하고, 힘겹게 통학버스에 올라탄다. 줄리가 정원에서 키운 닭들이 낳은 달걀들을 매일 매일 정성껏 배달해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하고 엮이는 것 자체를 두려워 하며 모두 쓰레기통에 버려 버린다. 이 씬들을 보며 난 너무나 안타깝고 화가 나서 브라이스를 욕하고 싶을 정도였다. 




   성장하는 사람은 타인의 시선을 이겨내고 자아를 확립하는 사람이다. 자신의 생각과 말과 행동을 부정하지 않는 사람이다. 그런 사람만이 자신의 생각을 성찰하고 발전시킬 수 있으며, 그것을 입 밖으로 낼 수 있고, 또 행할 수 있다. 그럼으로써 또 다른 성장의 기회를 만들어 낸다. 그러면서 그들은 하루가 다르게 성장한다. 줄리처럼. 다행인 것은 브라이스도 점차 그 것을 이겨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서서히 줄리에 대한 마음을 인정하기 시작했고, 부정하는 것을 멈추었다. 심지어 나중에는 타인의 시선에 대해서, 그리고 그 것의 무언의 강요에 대해서 저항할 수 있었다.( 자신의 진짜 생각을 표현할 수 있었다. ) 이 것은 엄청난 발전이라 할 수 있었다.




   마지막에 브라이스가 줄리의 정원에 무화과 나무를 심으며 자신의 반자아적인 행동으로 상처입은 그녀에게 당당히 자신의 마음을 사과하고 고백하는 순간, 그녀의 상처는 치유되고, 둘만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무화과 나무 아래에 뜬 두 개의 무지개. 이 무화과 나무도 언젠가 댕강 잘려 나갈지 모른다. 하지만 함께 심어진 그들의 마음 속의 무화과 나무, 그리고 그 아래에 뜬 이 두 개 무지개는, 그들의 한 평생과 더불어 나의 마음에도 아주 오랫동안 머무를 것만 같다. 





   영화 플립. 재미는… 말 할 것도 없다. 정말 따듯한 영화다. 그리고 참 아름다운 영화다.



'Reviews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감상] 비긴 어게인( Begin Again ), 2014  (0) 2014.09.19
[영화감상] 플립 ( Flipped ), 2010  (4) 2012.07.25
  1. 백마탄 초인 2012.08.01 00:10

    포스터가 인상적인 영화로쿤요.
    볼만 하겠는데요~

    • hanstar17 2012.08.01 21:01 신고

      안녕하세요! 네 정말 재밋답니다. 감히 추천 드려요~^^

  2. 사랑을베풀다 2014.09.11 15:11 신고

    잘보고가요~ ㅎㅎㅎ